LOGIN • JOININ
조회 수 32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미국의 유학

미국 유학 생활의 시작

[Beginning Your U.S. Education]

입학 후 가장 먼저 할 일(First Days at the University)

미국 대학에 입학하면 처음 며칠 동안은 정말 흥미진진한 시간이 될 것이다. 캠퍼스에서 여러분과 같은 신입생들을 만날 수 있고, 모두가 처음 몇 달 동안 수업이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에 대하여 나름대로 설레임과 기대로 가득 차 있을 것이다. 처음 며칠 동안 여러분들은 이것 저것 챙겨야 할 일들을 챙기고, 숙소를 정하고 학교 생활에 필요한 준비를 하는 등 무척 바쁜 시간을 보내야 할 것이다. 우선 고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잘 도착 했다는 사실을 알리고, 캠퍼스를 둘러보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수강계획을 짜고, 입학 및 등록에 필요한 모든 행정적인 절차들을 밟아야 한다.

신입생들을 위해 마련된 다양한 오리엔테이션 프로그램들을 이용하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특별히 신입생들을 위하여 마련된 사교적인 여러 모임에 참석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이 바쁜 생활에도 불구하고, 미국에 유학 온 신입생들이 첫 해에 외로움이나 향수를 느끼거나 불안감을 가지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미국의 대학들은 다양한 지원과 상담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그러한 도움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여러분 자신에게 달려 있다. 다시 말해서, 도움이 필요하면 대학이 제공하는 지원 제도들 중에서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을 스스로 찾아내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학사 연도(Academic Year)

대부분의 대학교에서, 학사연도는 8월 말 또는 9월 초에 시작해서 5월 또는 6월에 끝난다. “학기(semester)” 제도를 채택하고 있는 대학들의 경우, 한 학기는 약 16주로 구성되며, 한 학년은 2개 학기로 구성된다. “쿼터(quarter)” 제도를 취하고 있는 학교의 경우, 한 학기는 약 11주로 구성되고, 한 학년은 3개 학기로 구성되는데, 대개 네 번 째 학기에 해당하는 여름 쿼터(summer quarter)를 운영하기도 한다. 반면에, “트리메스터(trimester)” 제도를 택하고 있는 학교들의 경우, 한 학기는 여름 학기(summer term)를 포함해서 약 16주씩 3등분 되며, 한 학년은 3개 학기로 구성되어 있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여름에는 쉰다. 일반적으로 유학생들도 여름에는 수업을 받을 필요가 없다. 그러나, 일부 학생들은 정상적인 경우보다 더 빨리 학위를 취득하기 위하여, 서머 스쿨(summer school)을 다니는 경우도 있다.

교육과정(Academic Program)

미국의 대학 학부과정은 “전공(major)”에 역점을 두는 한편, 학생들에게 상당히 폭 넓은 학문적 기초를 다질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전공은 자신의 학업을 집중적으로 연마하여 학위를 취득하는 학과를 말한다. 학생들은 전공 분야에서 많은 과목들을 수강하게 되는데, 전공 과목은 특히 3학년과 4학년에 집중적으로 다룬다. 일부 경우에 있어서 학생들은 자신의 전공 이외에 “부전공(minor)”을 선택하여 이수할 수 있다.

이상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미국에서는 입학 당시에 학부 학생들이 자신의 전공을 미리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대학 생활을 시작하는 것이 매우 보편적이다. 학부 학생들은 보통 2학년까지는 “일반 교양 과정(general education requirements)”을 이수하기 위해 여러 학과의 다양한 과목들을 공부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처음 입학 할 때 미리 전공을 정했던 학생들도 나중에 여러 과목들을 공부하다가 더 흥미 있는 전공이 생기거나 자신이 원하는 직업에 더 적합할 것으로 보이는 전공이 있다고 판단되면 해당 전공으로 바꾸는 경우가 종종 있다. 대개의 경우, 2학년말까지는 전공을 선택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학부 과정(Undergraduate Study)을 참조할 것.

대학원 과정에서는 학업이 전문화 된다. 학생들은 학위를 준비하는 학과의 공부에 대부분의 시간을 투자한다. 하지만, 관심 있는 다른 분야의 강좌들도 어느 정도 수강할 수 있는 유연성은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대학원 과정 및 전문 과정(Graduate Study and Specialized Professional Study)을 참조할 것.

지도 교수(Academic Adviser)

대학교에 입학하면, 대개 지도 교수가 배정된다. 지도교수는 교수진 중의 한 사람이 맡는 경우도 있고, 학교의 교직원 중 한 사람이 담당하는 경우도 있다. 지도교수는 학생이 수강 과목을 선택하거나 수강 일정을 짜는 것을 도와주며, 학생의 학업 진전 상황을 점검하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 학생이 원하면 다른 교수들에게 자문을 구해도 무방하다. 대학교는 학생들에게 이와 관련한 사항들에 대하여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지도교수를 만나기 전에, 자신에게 필요한 사항들이나 자신이 원하는 내용들을 바탕으로 미리 나름대로 수강 계획을 마련해 두는 것이 좋다. 먼저 학위 취득 요건이 무엇인지 알아 두는 것이 좋다. 만약 확실하지 않은 부분이 있으면, 지도 교수에게 질문 할 내용들을 미리 작성해 두는 것이 도움이 된다.

미리 해당 대학교의 학교 일람, 학과별 강의 일정표, 그리고 해당 학기에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모든 과목들을 소개하고 강의 시간을 기록해 놓은 강의 계획서를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 가지 알아 두어야 할 점은 모든 과목들을 특정한 순서대로 수강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통상적으로 학생들이 각자 자신에게 적합한 수강 일정을 짤 때에는, 상황에 따라 어느 정도 유연성을 가질 수 있다.

지도교수와 처음 면담을 할 때, 학생들은 보통 자신이 하고 싶은 일과 관련하여 단기적인 계획과 장기적인 계획, 즉 대학에서 하고 싶은 공부들과 졸업 후에 하고 싶은 일들에 대하여 의논하게 된다. 첫 번째 면담에서는 해당 학기를 위해서 본인이 미리 짜 놓은 잠정적인 수강 계획과 수정할 사항들에 대해 의논을 해야 한다.

또, 현장 경험을 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들과 자신의 학업에 도움이 될 만한 여러 가지 활동들에 대해서도 의논하는 것이 좋다. 지도교수는 학생들이 다양한 “선택 과목 들(필수과목이 아니라, 학생이 선택할 수 있는 과목들)”을 선택하는 것을 도와주므로 그러한 내용들을 지도 교수에게 미리 알려 주는 것이 좋다. 지도교수의 경험과 지식으로부터 최대한 많은 것을 얻어 내려면 자신이 원하는 바를 분명하게 표현해야 한다.

많은 경우, 유학생들이 지도교수에게 자신의 의견을 분명하게 표시하는 것을 꺼리는 경우가 있다. 이는 자신들의 문화에서는 이러한 행위가 부적절한 행위나 버릇없는 행위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 사회에서는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분명하게 밝히는 것을 오히려 좋게 평가한다. 지도교수의 역할은 학생이 결정을 내리는 것을 돕는 것이지, 학생을 대신해서 결정을 내려주는 것이 아니다.

대다수 대학의 경우, 지도교수는 학생의 수강 일정과 매 학기(semester 또는 quarter)마다 학생이 선택하는 과목의 수를 승인해 주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유학생으로서 유학 비자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한 학기의 이수 학점(보통 학부학생의 경우 12내지 15학점, 대학원 학생의 경우에는 9 내지 12학점)에 해당하는 과목들을 모두 수강해야만 한다는 사실이다.

지도교수는 학생의 계획과 학교가 요구하는 조건들을 종합하여, 학생 자신의 학업 목표와 학위 취득을 위한 요건들을 바탕으로 학생이 학업 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돕는다. 학생은 학기 중에 자신의 학업 성취를 평가하기 위하여 지도 교수와 정기적으로 여러 차례의 면담(다음 학기 등록기간 직전이 좋다)을 가져야 한다.

수강 신청(Course Registration)

수강신청 절차는 학교마다 다르다. 정확한 절차는 오리엔테이션이나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수강 신청 안내서들을 통하여 알 수 있다. 수강 신청 절차들에 대하여 의문이 남아 있을 경우에는 교학과(academic department)나 학생 지원 프로그램(program for clarification and help)에 문의하면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실제 수강신청은 인터넷이나 전화를 통해 할 수도 있고, 직접 사무실이나 수강 신청 장소를 직접 찾아가서 할 수도 있다.

수강 계획은 미리 짜두는 것이 좋다. 수강 시간표를 짤 때에는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하고 주변 사람들의 조언을 받아야 하며 여러 차례 계획을 다시 수정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수강 신청일까지 두 세 가지의 서로 다른 시간표를 짜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나 이상의 시간표를 가지고 있으면, 자신이 원하는 일부 과목들이 “마감(closed)”되었을 경우, 다시 말하여 수강 인원이 다 차서 수강 신청을 할 수 없을 경우에 유용하다.

학생들은 수강 신청 기간 중에 해당 학기의 등록금과 수업료를 납부하고 학생증(university identification card)을 발급 받는 한편, 건강이나 의료와 관련된 필요한 서식들을 제출한다. 학교에 따라 매 학기가 시작될 때 수업료와 기타 비용들을 모두 납부하도록 하는 경우도 있고, 학기 중에 몇 차례에 나누어 납부하도록 허용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절차들에 관해서는 학교의 경리과(bursar’s office)에 문의할 것.

캠퍼스 및 학과별 오리엔테이션(Campus and Department Orientation)

미국 내 거의 모든 대학 및 대학교들은 신입생들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한다. 오리엔테이션의 형태와 다루는 내용들은 학교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그 목적은 모두 동일하다. 오리엔테이션의 목적은 모두 신입생들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을 돕기 위한 것이다. 학교에 따라 캠퍼스별 또는 학과별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하는 경우도 있고,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하여 별도로 마련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하는 경우도 있다.

유학생들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은 다른 오리엔테이션 일정과 시간이 겹치지 않도록 미리 일정을 조정하여 실시한다. 일부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의무적으로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하도록 방침을 정하기도 한다. 그러나, 의무적이든 선택적이든 간에 오리엔테이션은 학생들이 유용한 정보들을 접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행사이므로 참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것은 미국에 처음 온 학생들이 아닌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실제로 오리엔테이션에서 제공되는 정보들 중에는 다른 곳에서는 쉽게 입수할 수 없는 정보들도 많이 있다.

일부 캠퍼스별 오리엔테이션은 참가비를 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일반적으로 이 참가비는 오리엔테이션 자료 비용, 다과 비용, 담당 직원 인건비 및 기타 경비로 사용된다. 참가비는 오리엔테이션 참석 전에 미리 납부하는 경우도 있고, 행사 후에 전체 부과금(student bill)에 포함되는 경우도 있다.

미국에 유학오기 전에 여러분의 나라에서도 미국의 대학 및 대학교에 관한 오리엔테이션 행사에 참여할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 그러한 행사는 가능하면 꼭 참석하는 것이 좋다. 그러한 행사들은 여러분과 같은 국가에서 오는 학생들을 위하여 특별히 구성된 행상들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캠퍼스별 오리엔테이션은 의무적으로 참석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에도 여러분들이 다닐 학교에 관하여 가장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생소한 환경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면서 갖게 되는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캠퍼스별 또는 학과별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하여 얻을 수 있는 효과들 중 몇 가지 예를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 다른 학생들을 만나서 친구를 사귀고, 향수를 달래거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
- 자신의 지적인 성장과 개인적인 발전에 대하여 학교가 어떠한 기대를 걸고 있는 지를 알 수 있다.
- 새로운 학교 환경과 지역사회에 친숙해 질 수 있다.
- 캠퍼스 내의 기숙사나 캠퍼스 밖의 숙소로 이사한다.
- 교수들 및 지도 교수들과 강좌 편성과 수강 신청에 대하여 의논할 수 있다.
- 도서관과 이메일을 비롯한 다양한 컴퓨터 이용 방법에 대하여 알 수 있다.
- 수강신청을 한다.
- 유학생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에서는 다음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 같은 나라 출신의 다른 유학생들이나 전세계 각국에서 온 유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다.
- 앞으로 반드시 준수해야 할 미국 정부의 이민 규정들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미국의 사회보장번호(Social Security Number)를 부여 받는다. 사회보장번호는 미국에서 은행 계좌를 개설하거나 캠퍼스 내에서 일하는 것을 비롯하여 고용 시에 필요하다.
- 여권 및 비자 서류를 복사하고, 비자서류에 서명을 받는다.
- 미국의 대학 교육 제도에 대하여 배우고 대학 생활을 잘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하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개인의 안전, 의료 보험 및 상해 보험, 그리고 일상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대학 주변 지역에 대하여 알아볼 수 있으며 은행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 영어 능력시험(English proficiency examination)을 치른다.
- 미국 문화에 대하여 배우고 미국 사회의 바람직한 사회적 관계 및 개인적 관계에 대하여 조언을 들을 수 있다.
- 유학생들을 위해 학교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및 프로그램들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교수(Professors)

bf1_103_i1.jpg

LecturingA college professor delivers a lecture to his students. (Courtesy of the U.S. Census Bureau website)

미국에서는 학생과 교수간의 관계가 일부 다른 나라들의 경우처럼 엄격하게 구분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교수들의 성향에 따라 보다 전통적인 방식을 고수하는 교수들이 있는 반면, 때로는 수업 시간에도 청바지와 스포츠 셔츠 등 캐주얼한 복장으로 학생들에게 자신의 이름(first name)을 격의 없이 부르도록 하는 교수들도 있다. 다음 내용들은 미국 대학에서 교수들을 상대할 때 도움이 될 만한 사항들이다.

교수가 별도의 이야기를 하기 전까지는 항상 “교수님(Professor)” 또는 “박사님(Doctor)”이라고 공손하게 호칭하는 것이 좋다. 교수 본인이 다른 호칭으로 불러 주기를 원하는 경우에는 대개 그 교수가 학생들에게 어떻게 불러 달라고 이야기 해 준다. 다른 학생들이 교수들의 이름을 격의 없이 부른다고 해서 너무 놀랄 필요는 없다. 이러한 경우는 특히 대학원 학생들 사이에서는 흔하다. 대학원 학생들과 교수들의 관계는 학문적으로 함께 연구하는 과정에서 학부 학생들의 경우보다 더욱 가까운 관계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대개 교수들이 학생들이 찾아와서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일주일에 며칠 동안 일정한 시간을 정해 두고 자신의 연구실을 학생들에게 개방한다. 학생들은 이러한 기회를 통하여 교수와 자신이 진행하는 연구 프로젝트에 관해서 논의를 하고, 수업에서 다루었던 사항들을 검토하며, 특정 주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다. 대부분의 교수들은 이러한 목적으로 학생들과 상담하는 것을 환영하며, 이러한 만남은 대단히 유익할 수 있다. 그러므로 교수들과의 상담 시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

이와 같이 수업 시간 이외에 교수들과 교제하는 것은 해당 과목에 대한 여러분들의 이해를 높이고 해당 교수와의 관계를 원활하게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 교수들은 수업에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거나, 면담 시간에 자신의 연구실에 찾아와서 의논하는 학생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게 마련이다. 교수의 면담 시간에 맞출 수 없을 경우, 해당 교수와 상의하면 다른 시간에 만날 수 있도록 시간을 조정해 줄 것이다.

학생에 대한 교수의 인상은 주로 수업 시간동안 어느 정도 적극적으로 참여를 했는가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따라서 수업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수업에 대하여 진지한 태도로 임하고 자신의 의견을 분명히 제시하는 한편, 의문이 있으면 질문을 하고, 다른 학생들의 의견에 대하여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나, 단순히 교수의 눈에 띄기 위해서 수업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 그보다는 해당 수업의 내용에 건설적으로 그리고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쪽으로 참여하는 것이 좋다.

학부 과정에서는 많은 교육 조교(TA)들이 교수들을 도와 수업을 진행하며 때로는 강좌의 일부나 전부를 직접 강의하기도 한다. 이들 조교들은 보통 해당 학과 출신의 대학원 학생들이 담당한다. 조교들에 대해서는 “교수(Professor)” 라고 불러서는 안 된다. 조교들의 경우에는 이름 앞에 “Mr.” 또는 “Ms.”라는 호칭을 붙이거나, 본인이 이름을 불러 달라고 이야기하면 그냥 이름만 불러도 된다.

공부 방법(Study Skills)

일반적으로 학생들은 나름대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는 방법을 이미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말하자면, 많이 읽고 열심히 공부하기만 하면 좋은 학점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다른 교수법 혹은 어떤 경우에는 언어, 학문적 배경, 그리고 캠퍼스 문화가 여러분의 학문적 성공을 좌우할 수도 있다.

대부분의 대학들과 대학교들은 학생들이 성공적인 대학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다양한 무료 단기 강좌들을 개설하고 있다. 그러한 강좌들에서는 연구 논문을 작성하기 위한 학교 도서관 활용법, 학술적 목적의 인터넷 검색, 효과적인 공부 방법의 개발, 효율적인 시간관리 등의 유용한 내용을 가르치고 있다. 특히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유학생들의 경우에는 교내의 작문 교습 센터(writing center)를 방문하거나, ESL 코스를 밟거나, 비공식적인 영어회화 그룹에 가입하는 것이 학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인터넷에서도 공부 방법에 대하여 정보를 제공하는 훌륭한 웹사이트들을 찾아 볼 수 있다.

행동규범(Honor Code)

대다수 미국의 대학들과 대학교들에는 학생들이 대학에서 공부하면서 준수해야 할 규칙이나 행동규범을 마련해 두고 있다. 이 규범들은 주로 미국의 교육 기관들이 정의하고 있는 학술적 정직성 및 독창성에 관한 것들이다. 많은 유학생들에게는 미국의 학술적 규범들이 자신들의 모국의 경우와 크게 다를 수 있다.

미국 교육 기관들은 이러한 규칙들을 대단히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러므로 그러한 규칙을 위반했을 경우, 그러한 규칙에 대하여 잘 모르고 있었다고 이야기해도 변명하는 것으로만 생각될 수 있다. 특정 학술적 관행이 모국에서는 관행으로 받아들여 진다거나, 모국의 문화의 일부라고 주장을 한다고 해도, 미국의 대학교에서는 행동규범의 위반을 용인 받을 수 있는 구실이 되지 못한다.

해당 대학은 학교의 규칙이나 행동규범의 내용을 담은 자료를 학기가 시작될 때 학생들에게 배포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때에 그 내용을 다루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문제들과 관련하여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는 점이 있으면, 강사나 지도교수, 또는 유학생 담당자에게 문의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상황에 딱 맞는 미국의 속담이 있다. “It is better to be safe than sorry.(유비무환)”

부정행위(Cheating)

미국의 대학에서 부정행위는 정직성의 결여로 간주된다. 부정 행위는 각종 과제, 퀴즈, 또는 시험에서 부당한 도움을 받는 것을 말한다. 학생들은 시험을 비롯하여 어떤 종류이던 테스트를 받는 중에는 어떠한 정보나 답안, 그 밖의 어떠한 도움도 다른 사람으로부터 받거나 다른 사람에게 주어서는 안 된다. 또 별도로 허용되지 않는 한, 시험장에는 어떠한 노트나 책도 가지고 들어가서는 안되며, 어떠한 책이나 노트도 보아서는 안 된다. 경우에 따라 시험 시간 중에 영어 이외의 외국어로 말을 하면, 해당 외국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단순히 종이 한 장이나 지우개를 빌려 달라고 하는 경우에도 다른 학생들로부터 부정행위를 하는 것으로 의심 받을 수 있다. 이러한 점을 깊이 생각하고, 의심을 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표절(Plagiarism)

표절은 또 다른 형태의 부정 행위이다. 표절은 독창적으로 문서 과제물을 작성하지 않는 행위를 말한다. 다시 말해, 다른 사람의 말이나 생각을 그 출처를 밝히지 않고 자신의 것인 양 기술하는 행위이다. 표절은 지적인 절도 행위로 간주되며, 학문을 탐구하는 사람으로서는 도저히 용서 받을 수 없는 중대한 범죄 행위이다. 그러므로 다른 책, 잡지, 웹사이트, 음반, 영화, 기타 정보 소스로부터 말이나 생각을 인용할 경우에는 반드시 적절한 방법으로 그 출처를 밝혀야 한다. 많은 미국 대학교들은 작자를 인용할 때 준수해야 할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해 놓고 있으며, 일부 대학교들은 리포트 작성 안내서를 출판하여 보급하고 있다. 다른 사람의 표현이나 생각을 인용할 경우에는 해당 대학의 관련 정책을 미리 알아 두고, 표절 시비에 휘말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미국 유학 생활의 시작 [Beginning Your U.S. Education] (미국의 유학, 2004., 미국 국무부 | 주한 미국대사관 공보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유학정보 커뮤니티 SATkor 방문을 환영합니다 satkor 2015.07.13 29156
19 2017년 미국 주립대학 (State Colleges and Universities) 학비 비교표 file satkor 2017.12.14 3240
» 미국 유학 생활의 시작 file satkor 2017.12.14 3282
17 미국 학부 대학교 종합 순위 file satkor 2017.12.11 3510
16 수능 망쳤어도, 고등학교 내신성적만으로 미국 주립대 입학 할 수 있어 satkor 2017.12.07 4035
15 MCC어학원, 2018년 9월 미국 대학 입학 유학 준비반 모집 satkor 2017.12.07 3701
14 26학군 베이사이드 고교 학업 성취도 '우수' satkor 2017.12.07 4107
13 나무 컨설팅, 2017년 미국 명문대 입시 설명회 개최 satkor 2017.12.07 3681
12 한국인들이 미국 수능(SAT) 수학을 풀어본다면? satkor 2017.12.06 3593
11 [책정보] The Official SAT Study Guide, 2018 Edition Includes: 8 Real SATs and official answer explanations file satkor 2017.12.05 5878
10 해커스, 9일 ‘SAT·입시설명회’ 개최···미국 명문대 합격 전략 공개 satkor 2017.12.05 3671
9 SAT 만점 美 하버드대 유학생, 한국 돌아와 해병대 입대 satkor 2017.12.03 3741
8 새 SAT 시험, 포맷 달라져 점수 60~80점 상승 satkor 2017.12.01 3985
7 SAT 만점 맞고도 명문대 떨어지는 이유 satkor 2017.12.01 4040
6 2017-2018 SAT 시험일정 satkor 2017.11.30 4009
5 SAT 과목별 시험(Subject test) satkor 2017.11.30 3999
4 2017-2018 SAT 시험일정 sat 2017.11.30 3992
3 SAT(Scholastic Aptitude Test, Scholastic Assessment Test)는? satkor 2017.11.30 4038
2 좋은 결과가 있는 하루되세요 satkor 2017.11.30 3959
1 hi there satkor 2015.07.13 26922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